사회

뉴시스

[1보]'삼성합병 압박' 문형표 前이사장 징역 2년6개월

나운채 입력 2017.06.08. 14:57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찬성하도록 국민연금공단을 압박한 혐의로 기소된 문형표(61)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에게 법원이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문 전 이사장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재직 중이던 2015년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안건을 '국민연금 주식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가 아닌 내부 투자위원회에서 다루고 찬성하도록 압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임' 홍완선 본부장도 징역 2년6개월 선고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찬성하도록 국민연금공단을 압박한 혐의로 기소된 문형표(61)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에게 법원이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홍완선(61)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에게도 징역 2년6개월이 선고되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는 8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문 전 이사장과 홍 전 본부장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문 전 이사장은 복지부 조모 국장에게 삼성물산 합병이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사실상 의결권행사에 개입하도록 지시했다"며 "복지부 장관이었던 문 전 이사장은 복지부 공무원을 통해 기금운용본부에 압력을 행사해 독립성을 보장하는 국민연금공단의 개별의결권 행사에 개입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 전 본부장도 부하 직원에게 합병시너지 자료를 조작하게 한 후 투자위원회에서 설명하게 하고 일부 위원에게 합병 찬성을 권유해 결국 합병안건이 투자위에서 찬성됐다"며 "배임이 인정되며 이로 인해 공단은 재산상 이익을 상실했고 이재용 부회장 등은 재산상 이익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문 전 이사장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재직 중이던 2015년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안건을 '국민연금 주식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가 아닌 내부 투자위원회에서 다루고 찬성하도록 압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홍 전 본부장은 문 전 이사장 지시에 따라 투자위원회 위원들에게 합병에 찬성하도록 요구하고 관련 분석 자료를 조작하는 등 국민연금공단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 과정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변호인 측은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해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 여부, 이 부회장의 부정한 청탁 여부 등을 두고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였다.

지난 5월 열린 결심 공판에서 특검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씨 간의 뇌물수수 사건 핵심은 바로 삼성 합병 건"이라며 "이같은 범행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중형 선고가 필요하다"라며 문 전 이사장과 홍 전 본부장에게 각각 징역 7년을 구형했다.

문 전 이사장은 최후진술에서 "삼성 합병과 관련해서 박 전 대통령이나 다른 외부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라며 재판부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홍 전 부장 역시 "삼성 합병에 찬성해 국민연금공단이 입었다는 손해는 손실이 아니라 편차"라고 혐의를 극구 부인했다.

naun@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