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보석청구한 김기춘 "심장 언제 멎을지 몰라"..환자복 입고 출석

입력 2017.06.09. 10:40
자동 요약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환자복 수의 차림으로 법정에 나왔다.

김 전 실장이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 실장이 이날 환자복 수의를 입고 나온 것도 재판부에 자신의 건강 상태를 호소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심장병 악화했다며 보석 청구..'호소 전략' 풀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오전 처음으로 사복이 아닌 수의를 입고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6.9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환자복 수의 차림으로 법정에 나왔다.

김 전 실장이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의 재판에 수의를 입고 출석했다. 다만 일반 수형자의 수의가 아닌 '환자복'을 입었다.

김 전 실장은 지난달 26일 지병인 심장병 등 건강이 악화했다며 재판부에 보석을 청구했다. 수감 이후 구치소 인근의 병원에서 한 차례 검사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이 이날 환자복 수의를 입고 나온 것도 재판부에 자신의 건강 상태를 호소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김 전 실장은 재판부가 "따로 치료를 받느냐"고 묻자 "구치소에서 한 번 병원에 데려가서 검사를 했다"며 "심장은 뛰고 있는 동안엔 특별한 이상은 없는데 언제 어느 순간 멎을지 모르는 불안 속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늘 사복을 입었는데 나올 때 갈아입고, 들어갈 때 갈아입어야 한다. 기력이 없어서 바지를 입다가 쓰러지고 너무 불편해서 오늘은 그냥 환자복 그대로 나왔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특검팀과 변호인 양측의 의견을 검토한 뒤 보석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국정 농단 사태에 연루돼 구속기소 된 피고인 가운데 보석 청구가 받아들여진 사례는 없다.

san@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