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靑 차관급 인사..법제처장 김외숙·문체2차관 '나쁜사람' 노태강

김현 기자 입력 2017.06.09. 17:05 수정 2017.06.09. 17:37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이라고 지목해 좌천됐던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57)을 발탁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법제처장에 김외숙 법무법인 부산 변호사(50)를, 기획재정부 2차관에 김용진 한국동서발전 사장(56), 국토교통부 1차관에는 손병석 국토부 기획조정실장(55),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 황인성 한신대 교양학부 외래교수(64)를 각각 기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재2차관 김용진, 국토1차관 손병석, 민주평통사무처장 황인성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이라고 지목해 좌천됐던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57)을 발탁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법제처장에 김외숙 법무법인 부산 변호사(50)를, 기획재정부 2차관에 김용진 한국동서발전 사장(56), 국토교통부 1차관에는 손병석 국토부 기획조정실장(55),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 황인성 한신대 교양학부 외래교수(64)를 각각 기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3개 부처 등 5명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외숙 신임 법제처장(50)은 경북 포항 출신으로, 포항여고와 서울대 사법학과, 미국 버지니아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김 처장은 사업연수원 21기 출신이며, 현재 문 대통령이 설립했던 법무법인 부산의 변호사로 근무하고 있다. 김 처장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비상임위원을 지냈고, 현재 부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청와대는 "여성, 아동 등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헌신해온 노동·인권 전문 변호사"라고 인선배경을 밝혔다.

김용진 기재부 2차관은 경기 이천 출신으로, 행시 30회다. 세광고와 성균관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공공정책학 석사를 받았다. 김 차관은 기재부 공공혁신기획관, 사회예산심의관,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들을 거쳤으며, 현재 동서발전 6대 사장으로 재임했다.

청와대는 "예산, 공공정책에 정통한 관료 출신으로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이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인사는 노태강 문체부 2차관이다. 노 차관은 4년 전 '승마협회 내부의 최순실씨 관련 파벌 싸움을 정리해야 한다'고 보고했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이라고 지목한 이후 좌천됐던 인물이다. 최씨가 당시 승마협회 내부의 파벌 싸움에 개입했던 건 자신의 딸인 정유라씨 때문이었다.

노 차관은 경남 창녕 출신으로, 행시 27회다. 대구고를 졸업하고, 경북대에서 행정학과 학사와 석사를, 독일 비아드리나 유럽대에서 문화학 박사를 받았다. 노 차관은 문체부 도서관광정보정책기획단장, 체육국장, 국립중앙박물관 교육문화교류단장을 거쳐, 스포츠안전재단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청와대측은 "노 차관은 체육 분야에 정통한 관료 출신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차질 없이 준비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기술고시 22회다. 배재고와 서울대 건축학과에서 석사까지 받았다. 국토부 국토정책국장, 철도국장,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거쳐 국토부 기획조정실장으로 재임했다. 청와대측은 "국토, 교통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섭렵하여 업무전문성을 갖춘 기획통"이라고 밝혔다.

황인성 사무처장은 경남 사천 출신으로, 진주고와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다. 아주대에서 정치외교학 석사를 받았다.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 외교통상부 평화협력대사, 통일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민간위원을 지냈다.

청와대는 "황 사무처장은 남북화해, 평화통일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정책적 통찰력을 가지고 있으며, 시민사회운동가로서 검증된 리더십 소유했다"고 말했다.

gayunlov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