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야근 많아도 이해해줘요" 文대통령의 꽃다발

우경희 기자 입력 2017.06.09. 18:53

청문회 문턱을 넘은 경제팀 핵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꽃다발을 준비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김 부총리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전달한 후 정 여사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이 건넨 임명장에는 '임명장. 김동연. 국무위원에 임함.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임함. 2017년 6월 9일. 대통령.'이라고 적혀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김동연 부총리 임명장 수여하고 배우자에 첫 꽃다발 증정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the300]김동연 부총리 임명장 수여하고 배우자에 첫 꽃다발 증정]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 후 경제부총리의 부인 정우영씨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2017.06.09.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문회 문턱을 넘은 경제팀 핵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꽃다발을 준비했다. 정확히는 김 부총리가 아닌 아내 정우영 여사를 위한 꽃다발이었다. 김 부총리에 예고된 격무에 대해 배우자에게 미리 준비한 위로였을까.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김 부총리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전달한 후 정 여사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정부인사 임명식에서 배우자를 위해 꽃다발을 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래 식순에 없었지만 문 대통령이 앞으로 꽃을 준비하라고 별도로 지시했다.

김 부총리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상대적으로 큰 고비 없이 마무리됐다. 김 부총리 본인이 소위 '흙수저'로 대변되는 자수성가의 상징인데다 기재부에 재직하며 얻은 신망이 워낙 두터웠다. 강한 추진력으로 대변되는 특유의 업무 스타일도 새 정부 첫 부총리에 적합하다는 평이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청문 난항으로 고심했을 문 대통령도 모처럼 환한 웃음을 보였다. 임명식장인 충무실에 들어서며 문 대통령이 큰 목소리로 건넨 "안녕하세요" 인사에 참석자들 모두 웃음이 터질 정도였다.

문 대통령이 건넨 임명장에는 '임명장. 김동연. 국무위원에 임함.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임함. 2017년 6월 9일. 대통령.'이라고 적혀있었다. 문 대통령과 김 부총리는 이후 충무실에 딸린 충무전실에서 비공개로 차담회를 가졌다.

우경희 기자 cheerup@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