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정치

현역 의원 아닌 후보자들엔..'검증의 전선' 넓히는 야권

이희정 입력 2017.06.15. 20: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대엽 '불법겸직·임금체불' 의혹
안경환·정현백엔 '부적격' 목소리

[앵커]

이런 가운데 야권은 현역 의원이 아닌 다른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검증 공세를 펴고 있는 상황입니다. 강경화 후보자에서 '전선'을 다른 후보자들로 넓혀가겠다는 뜻으로 분석이 되는데요. 당장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불법겸직과 임금체불 의혹을 제기됐고,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부적격' 목소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임금체불 기업에서 실질적 대표 역할을 했다." "아니다. 경영에 관여한 적이 없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과 조대엽 후보자 측 사이에서 벌어진 공방입니다.

문제가 된 기업은 2012년 설립된 한국여론방송. 설립 직후 작성된 소개서에는 조 후보자가 사외이사 겸 발기인으로 돼있습니다.

이듬해 중국어로 제작된 회사 자료에도 이름이 나옵니다.

그런데 이 회사가 임금체불로 고용노동부에 민원이 제기된 겁니다.

이 의원 측은 "조 후보자가 사실상 대표 역할을 했다"는 전직 직원들과의 대화까지 공개하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반면 조 후보자는 이사 등재 사실 자체를 이번에 처음 알았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이 의원 측은 교수인 조 후보자의 기업활동 자체가 불법겸직이었다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사청문 국면에서 야권 공세의 범위는 갈수록 넓어지고 있습니다.

저서 때문에 구설에 오른 안경환 후보자에 경우, 야 3당에서 '부적격' 의견을 낸 가운데 정의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정현백 후보자에 대해서는 "천안함 사건 조사 결과에 대해 이견을 밝혔었다"며 자유한국당이 안보관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당은 특별한 결격 사유는 없는 걸로 보고 국민 여론을 봐가면서 청문회에서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