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당대표 후보등록..홍준표·원유철·신상진 3파전

입력 2017.06.17. 04:31 수정 2017.06.17. 08:01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7·3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당 대표의 경우 19대 국회 때 원내대표를 지낸 원유철 의원, 현재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신상진 의원이 이미 출마선언을 마쳤다.

전날까지 최고위원에는 박맹우·윤종필 의원, 이성헌 전 의원, 류여해 수석부대변인, 충북도당 박준일 청년위원장 등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7·3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당 대표의 경우 19대 국회 때 원내대표를 지낸 원유철 의원, 현재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신상진 의원이 이미 출마선언을 마쳤다.

'5·9대선'에서 한국당 후보로 나섰던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도 이날 후보로 등록한 뒤 18일 당사에서 공식 출마 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위원 경선에는 초·재선 의원 위주로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까지 최고위원에는 박맹우·윤종필 의원, 이성헌 전 의원, 류여해 수석부대변인, 충북도당 박준일 청년위원장 등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철우, 김태흠, 신보라 의원 등도 최고위원 출마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대 선출직 최고위원은 총 4명으로, 이들 중 여성 1명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청년최고위원 1명은 이들과 별도로 선출된다.

wis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