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대통령, 강경화 외교장관에 임명장 수여..지명 28일만

김현 기자 입력 2017.06.18. 14:00 수정 2017.06.18. 14:31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은 지난달 21일 강 장관에 대한 내정 사실을 발표한지 28일만이자, 지난달 26일 국회에 강 장관 임명동의안을 제출한지 23일 만에 이뤄졌다.

강 장관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을 수행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 장관,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전념할 듯
강경화 신임 외교부장관. 2017.6.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은 지난달 21일 강 장관에 대한 내정 사실을 발표한지 28일만이자, 지난달 26일 국회에 강 장관 임명동의안을 제출한지 23일 만에 이뤄졌다.

강 장관에 대한 국회의 인사청문회는 지난 7일 진행됐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는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인 지난 14일까지 인사청문회를 실시한 뒤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되, 부득이한 사유로 채택하지 못했을 경우엔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기한을 정해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1차 송부 시한 다음 날(15일) 국회에 17일까지 청문보고서 채택해 달라고 재송부 요청을 했었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의 반대로 청문보고서 송부는 이뤄지지 않았다.

강 장관 임명장 수여식엔 강 장관의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도 참석했다.

강 장관은 이날 임명장을 받은 만큼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전념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을 수행할 예정이다.

gayunlov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