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1004 군인교회가 희망이다] "6·25전쟁은 기독군인에게 영적 유월절"

입력 2017.06.23. 00:03 수정 2017.07.27. 17:35

"아픈 과거를 망각하는 것은 혼돈과 파멸입니다."

한국군종목사단 이정우(55·제3야전군사령부 군종참모·대령·사진) 단장은 '제27회 6·25상기 기독장병 구국성회'에 대해 이런 말을 꺼냈다.

6·25전쟁은 기독장병들에게 각별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우 군종목사단장 인터뷰.. 성회 통해 北 위협 이겨내는 응답 주실 것

“아픈 과거를 망각하는 것은 혼돈과 파멸입니다.”

한국군종목사단 이정우(55·제3야전군사령부 군종참모·대령·사진) 단장은 ‘제27회 6·25상기 기독장병 구국성회’에 대해 이런 말을 꺼냈다. 이 목사를 지난 20일 대전 자운군인교회 당회장실에서 만났다. 그는 지난 1월 1004군인교회 등을 이끄는 군종목사단장에 취임했다.

“27년 전 기독장병과 군사역자의 작은 모임으로 출발한 기도회가 한국 군선교를 대표하는 의미 있는 성회로 발전했습니다. 줄곧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성회를 이어왔습니다. 올해도 1만5000여명의 군장병과 군선교 관계자, 그 가족 등이 참석해 깨어 기도할 겁니다.”

6·25전쟁은 기독장병들에게 각별하다. 선배 장병이 목숨을 바쳐 지킨 대한민국이기 때문이다. 전장에서 산화한 국군의 땅에 풀이 자라고, 그 땅 위에 후대가 기적 같은 경제성장을 이루어 오늘에 이르렀다.

“대한민국은 세계 속에 중심국가가 됐습니다. 6·25전쟁은 기독군인에게 영적 유월절과 다름없습니다. 북한 김정은정권의 도발 위협을 이겨내고 하나님 평화를 세우게 해달라고 눈물로 기도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성회를 통해 응답 주시는 주님입니다.”

그는 “기독장병과 군선교관계자 중심으로 갖는 성회인데 매년 놀라는 게 일반 크리스천의 참여율이 30%가 될 정도로 높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이 단장은 장로회신학대학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등에서 공부했다. 그리고 1988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파송 군목으로 임관했다. 특전사령부, 5공수여단장, 육군훈련소 등지서 사역했다. 사역 중 아내 송윤숙 사모를 2010년 먼저 하늘나라로 보냈다. 장신대 신학대학원을 마친 재원이었다.

“군종목사 사모로 15번 이상 이사를 다니며 네 자녀를 돌보던 아내였습니다. 마지막까지 의대생들을 위해 시신기부를 하고 떠났어요.”

1년여 투병하던 송 사모가 혼미한 가운데 보낸 휴대전화 문자를 이 단장은 지우지 않고 있었다. ‘새날을 열어주신 주의 은혜 감사. 날마다 감사. 오늘도 주님 동행. 전이 된 곳 감사. 치유 소망, 정우 축복.’

“이 문자를 보낸 후 혼수상태에 빠졌고, 삼일 후 주님 품에 안겼습니다. 아내를 통해 주님을 더 확실하게 봤습니다. 늘 힘이 돼 주던 아내였는데…그립죠. 하지만 자식 같은 장병들이 씩씩한 찬양을 할 때면 슬픔을 잊어버리곤 합니다. 장병들을 이끌라고 하나님께서 제게 명령하셨습니다.”

대전=글·사진 전정희 선임기자 jhjeon@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