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위해 오늘 출국..정상외교 '데뷔'

황진영 입력 2017.06.28. 08:58 수정 2017.06.28. 15:46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28일 오후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으로 출국한다.

문 대통령 취임 후 51일만으로, 역대 정부를 통틀어 가장 일찍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다.

28일 오후(현지 시간) 워싱턴D.C.에 도착하는 문 대통령은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를 시작으로 미국 순방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달아 가질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박 5일 일정…다음달 2일 귀국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취임 51일만에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빠른 한미정상회담
백악관 영빈관 '블레어 하우스'에서 3일 머물러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28일 오후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으로 출국한다.

29일 백악관 환영만찬에 이어 30일(현지 시간) 열리는 정상 회담은 문 대통령의 정상외교 데뷔전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51일만으로, 역대 정부를 통틀어 가장 일찍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다.

방미 기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북 정책을 조율하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논란 등으로 한미 관계를 우려의 눈으로 바라보는 미국 조야의 신뢰감을 회복해야한다.

28일 오후(현지 시간) 워싱턴D.C.에 도착하는 문 대통령은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를 시작으로 미국 순방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장진호 전투는 6·25전쟁 당시 한·미 양국군을 포함해 많은 유엔군이 희생당한 가장 치열했던 전투의 하나이다. 중공군의 남하를 지연시켜 피난민 9만여명이 흥남부두를 통해 철수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문 대통령 부모도 이 피난민 중에 일부였다”면서 “이런 특별한 관계가 있는 곳에서 기념비를 헌화하는 것은 한미동맹의 특별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가족사와도 연결되는 중요한 상징성 있다”고 말했다. 기념비 헌화에 이어 한·미 양국 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한·미 비즈니즈 라운드테이블'과 만찬에 참석한다.

만찬 뒤 문 대통령은 백악관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Blair House)로 향한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곳에서 3일간 머물게 된다. 이번 방문은 국빈방문(state visit)이 아닌 공식실무방문(official working visit)이어서 내부 규정에 따라 2박만 가능했지만 청와대 측의 요청으로 3일 동안 머물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미 이틀째인 29일 오전 폴 라이언 하원의장을 비롯한 상·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하고, 저녁에는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첫 상견례를 겸한 환영만찬에 참석한다.

30일 오전 한국전 참전용사를 선친으로 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함께 워싱턴 D.C.내 한국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참전용사 대표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달아 가질 예정이다.

저녁에는 미국의 유력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새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주제로 연설을 할 예정이다.

다음달 1일 오전에 동포간담회를 가진 뒤 귀국길에 올라 서울에는 2일 밤 늦게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귀국 3일 뒤인 다음달 5일에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로 출국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베를린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7일과 8일 함부르크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29. 12:5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