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문준용 특혜 조작' 이유미·이준서 압색..오늘 구속영장(종합)

최동현 기자 입력 2017.06.28. 09:51 수정 2017.06.28. 09:55

검찰이 28일 오전 19대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입사 특혜 의혹 증거를 조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38·여)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이날 오전 8시쯤 준용씨가 과거 고용정보원 입사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상허위사실공표)로 긴급체포한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 자택·사무실 등 5~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사·수사관 20명 파견..PC·서류 등 증거확보
이준서 피의자로 전환..이유미 3차 조사 시작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 특혜 의혹 제보내용을 조작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긴급체포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38)씨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남부구치소로 이송되고 있다. 2017.6.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검찰이 28일 오전 19대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입사 특혜 의혹 증거를 조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38·여)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이날 오전 8시쯤 준용씨가 과거 고용정보원 입사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상허위사실공표)로 긴급체포한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 자택·사무실 등 5~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증거 조작 사건의 참고인이던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면서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씨의 자택과 역삼동 사무실, 이 전 최고위원의 성부구 자택이 포함됐지만 국민의당 당사는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 관계자는 "검사와 수사관 등 20명의 인력을 파견해 수사에 필요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씨의 개인 PC와 휴대전화, 서류 등을 압수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오늘 중으로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대선 직전인 지난 5월5일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과정에 당시 문재인 후보가 개입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에게 준용씨의 파슨스스쿨 동료를 자처한 제보자의 음성변조 증언 파일과 모바일 메신저를 조작해 제공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26일 이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5시간30분간 조사하다 긴급체포하고 서울 구로구 남부구치소에 수감하고 이튿날 오전 재소환해 19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벌여왔다.

이씨는 첫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시인했지만 자신의 독자적인 범행이 아니라 '당이 기획해 지시한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특히 검찰 소환에 응하기 전 "당의 지시를 받고 특혜 의혹을 조작했는데 당이 날 보호해주지 않고 출당 조치하려 한다"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당원들에게 보내는 등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따라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국민의당이 이번 사건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조작을 사전에 기획한 인물이 누구인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26일 이 전 최고위원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씨로부터 준용씨의 채용 특혜 의혹을 제보받아 당에 알린 인물이자 이씨에게 직접 조작을 지시했다고 알려진 사람이다.

이날 오전 9시 검찰에 다시 소환된 이씨의 3차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이 전 최고위원의 검찰 소환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dongchoi89@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