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경화-틸러슨 첫 외교장관 회담, 틸러슨 "대북압박 공동인식"

입력 2017.06.29. 07:13 수정 2017.06.29. 08:36

강경화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오는 3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했다.

강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0분간 한미동맹과 북핵 해법,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 등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핵문제 등 정상회담 의제 최종조율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7.6.29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jhch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강경화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오는 3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했다.

강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0분간 한미동맹과 북핵 해법,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 등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했다.

틸러슨 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 강 장관을 환영하며 먼저 인사를 건넸고, 강 장관도 "만나서 반갑다"고 화답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해 한·미 양국이 공조해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7.6.29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jhcho@yna.co.kr

그는 "북한의 고삐를 죄는 것에 대해 (한·미가) 같은 의견을 갖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강 장관 취임 후 열린 첫 공식 외교장관 회담이다.

강경화 외교장관이 지난 21일 일본 외무상과 통화하는 모습(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3월 17일 한국을 방문한 당시 모습. [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k0279@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