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이준서, 선거 이기면 게임 끝이라고.." 자료 독촉 의혹

박병현 입력 2017. 07. 04. 21: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국민의 당 제보조작 사건 소식인데요. 오늘 새로운 소식이 하나 들어와 있습니다. 오늘(4일) 검찰은 이유미 씨가 조작 사실을 가장 먼저 털어놨다는 조성은 전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조 전 비대위원은 출두 전에 저희 취재진에게 이유미 씨가 자신에게 했다는 말을 전했는데요. 바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선거는 이기면 되는 것이다" 즉 "선거는 이기면 게임 끝"이라면서 자료를 독촉했다는 얘기입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4일 오전 8시 반쯤 조성은 전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에게 이유미 씨가 전화를 걸어옵니다.

그리고는 문준용 씨 관련 제보가 조작됐단 사실을 털어놓습니다.

조 전 비대위원은 자신이 들은 걸 바로 당에 알렸습니다.

제보 조작 사건이 알려지게 된 과정입니다.

그런데 조 전 비대위원에 따르면 이 씨는 당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선거는 이기면 '게임 끝'이라고 말했다"면서 "관련 증거를 다 갖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최소 자료 확보를 독촉했고 이 씨가 그 증거를 갖고 있다는 뜻으로 이해될 수 있는 주장입니다.

이에 따라 사태가 심각하다고 본 조 전 비대위원은 "검찰에 적극 소명하라"고 이 씨에게 충고했습니다.

다만 조 전 비대위원은 "이 씨가 두서없이 얘기를 해 사실관계를 따져묻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조 전 비대위원은 오늘 검찰에서는 "이 전 최고위원이 이 씨가 가져온 제보를 충실하게 검증한 게 맞는지 의문이 남는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