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대통령-슈타인마이어 獨대통령 회담.."모든 수단 활용 비핵화"

입력 2017.07.05. 23:16

문재인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대통령궁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한반도와 유럽 정세를 비롯한 양국 관계 전반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이에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정책은 독일의 '사회적 시장경제'와 공통점이 많다며 앞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이 다방면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비핵화 긴밀 협력하기로..경제협력 확대도 공감대 형성
文대통령, 獨 진정한 사죄로 통합 구심점 평가..日 우회 비판
(베를린=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독일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대통령궁에서 방명록을 작성한 후 독일 대통령 부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왼쪽은 엘케 뷔덴벤더 여사. 2017.7.5 scoop@yna.co.kr

(베를린=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대통령궁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한반도와 유럽 정세를 비롯한 양국 관계 전반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 정상은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한 과감하고 근원적인 북한 비핵화 추진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동북아 정세를 설명하고 독일 정부가 북핵을 포함한 한반도 문제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외교장관 재임 기간인 2014년 통일외교정책 자문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등 한반도 통일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한독 우호협력관계 증진에 많은 기여를 한 것을 평가하고 사의를 표했다.

올해 2월 취임한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독일 헌법상 국가원수이자 존경받는 정치인으로, 외교장관 재임 시절 두 차례 한국을 방문하고 한독 외교장관회담을 7차례나 갖는 등 한국에 관심이 많은 인사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소득주도, 일자리, 동반·혁신 성장을 기조로 하는 경제정책을 추진하고 있음을 설명하면서 양국이 일자리 창출과 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정책은 독일의 '사회적 시장경제'와 공통점이 많다며 앞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이 다방면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유럽이 분열과 대립을 극복하고 통합을 이뤘다고 평가하고 특히 독일 정부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죄를 통해 유럽 평화와 통합의 구심점이 됐다는 사실은 동북아 평화와 협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독일이 유럽통합을 통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었다면서 동북아도 신뢰와 대화의 메커니즘이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계획에 환영의 뜻을 표하고 2016∼2018년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많은 독일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