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토부, KTX '특실→일반실' 개조 승인

CBS노컷뉴스 곽영식 기자 입력 2017.07.12. 10:37

코레일이 KTX의 좌석을 늘리기 위해 KTX 특실을 개조하는 작업을 다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코레일이 최근 KTX 일반석 수를 확대하기 위해 신청한 KTX 특실의 일반실 변경 신청안을 심의해 승인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코레일이 철도 안전관리체계 변경 승인에 규정된 절차와 기준을 지켜 KTX 특실을 일반실로 개조하는 것이 가능해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X 특실의 좌석 (사진=코레일 제공)
코레일이 KTX의 좌석을 늘리기 위해 KTX 특실을 개조하는 작업을 다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코레일이 최근 KTX 일반석 수를 확대하기 위해 신청한 KTX 특실의 일반실 변경 신청안을 심의해 승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구형 KTX 특실 개조 계획을 국토부에 보고하고 개조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27일 코레일이 구형 KTX 열차 특실 개조 과정에서 안전 관리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며 '이행중지 명령'을 내렸다.

코레일은 지난달 부족한 KTX의 좌석을 해결하기 위해 구형 KTX 열차 특실 4량 중 1량을 일반실로 개조해 하루 평균 3,180개의 좌석을 추가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코레일이 철도 안전관리체계 변경 승인에 규정된 절차와 기준을 지켜 KTX 특실을 일반실로 개조하는 것이 가능해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곽영식 기자] kys@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