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임명(종합)

이민찬 입력 2017.07.13. 18:56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7시30분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정현백 여가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자진 사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국회 노력 존중…국민 생명·안전 지킬 막중한 책임"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이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7시30분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정현백 여가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자진 사퇴했다.

박 대변인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송 후보자에 대한 여러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던 건 잘 알고 있으며 송 후보자의 도덕성과 전문성을 철저히 검증하고자 하는 국회의 노력을 존중한다"면서도 "그러나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남북 대치가 심화되고 국제사회에서는 대북 제재 강화가 논의되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또한 군 인사와 조직의 조속한 안정화와 사기 진작이 필요하고 더 강력하고 유능하고 깨끗한 군을 위한 국방개혁도 더이상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또 "엄중한 국내·외 상황에서 흔들림 없는 국가 안보를 위해 국방부 장관 임명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입장을 이해해 달라"면서 "국가 안전을 걱정하는 국민을 이제는 안심시켜 드려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