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근혜, 샌들 신고 절뚝.. 일주일만에 법정 출석

김철오 기자 입력 2017.07.14. 14:24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발을 절뚝거리며 법원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당초 불출석 의사를 밝혔지만, 재판부는 전날 서울구치소 측 의견을 확인한 뒤 '거동이 불편한 정도를 불출석 사유로 볼 수 없다'며 출석을 요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와 논의한 뒤 오후 재판에 출석했다.

법원 출석은 지난 7일 재판 이후 일주일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14일 오후 12시50분쯤 여성 교도관의 부축을 받으며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청사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발을 절뚝거리며 법원에 출석했다. 발가락 부상으로 이번 주 세 차례 재판을 건너뛰고 일주일 만에 피고인석에 앉았다.

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후 2시10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자신과 최순실씨의 36차 공판에 회색 정장을 입고 샌들을 신은 채 등장했다.

앞서 오후 12시50분쯤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려 여성 교도관의 부축을 받으며 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4일 오후 12시50분쯤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청사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박 전 대통령은 당초 불출석 의사를 밝혔지만, 재판부는 전날 서울구치소 측 의견을 확인한 뒤 ‘거동이 불편한 정도를 불출석 사유로 볼 수 없다’며 출석을 요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와 논의한 뒤 오후 재판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구치소 안에서 왼발 네 번째 발가락을 문지방에 찧었다. 통증이 심하다는 이유로 지난 10일 11일 13일 재판에 불출석했다. 법원 출석은 지난 7일 재판 이후 일주일만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