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박근혜정부 생산 문건 300종 공개 왜?..다목적인듯

김현 기자,박승주 기자 입력 2017.07.14. 18:36

청와대가 14일 박근혜정부 등 이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전격 공개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는 해당 자료가 지난해 불거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된 것으로 판단, 중요성을 고려한 뒤 발표했다고 설명했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이 이날 열린 것과 무관치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국정농단 사태 연관성 판단"..국면전환용 분석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넷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고(故)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 문건. 2017.7.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박승주 기자 = 청와대가 14일 박근혜정부 등 이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전격 공개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는 해당 자료가 지난해 불거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된 것으로 판단, 중요성을 고려한 뒤 발표했다고 설명했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이 이날 열린 것과 무관치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당초 박영수 특검팀은 전임 정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무산된 바가 있다"며 "하지만 관련 자료들이 이번에 발견됨에 따라 그 사본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가 300종에 육박하는 문건을 공개한 배경에는 문건이 이날 진행된 이 부회장 재판 등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로 판단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해당 문건에는 자필 메모로 Δ삼성경영권 승계 국면→기회로 활용 Δ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Δ삼성의 당면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특검이 법원을 통해 민정수석실 등에 관련 자료에 대해 사실 조회를 한 바 있었으나 당시 거부된 점을 고려하면 이번 문건은 이 부회장 등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있는 피의자들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 등 인사청문회 정국에서 현 정부가 다소 수세에 몰렸던 만큼 이를 전환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3일 해당 문건을 발견했음에도 14일인 오늘까지 문건에 대해 함구하다 갑작스럽게 공개한 것에 어떤 정치적 고려가 있었던 것인지 의아스럽다"는 논평을 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순방도 있었고 내용 파악이 오늘 끝났다"며 "중요하고 민감한 부분이 있어 여러가지 법리적 검토가 필요해 시간이 며칠 걸렸다"고 설명했다.

parksj@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6:2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