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레시안

[속보] 청와대 정무수석실 문건 1300여건 무더기 발견

김윤나영 기자 입력 2017.07.17. 17:06 수정 2017.07.17. 17:09

청와대는 정무수석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서실장 주재 회의를 정리한 문건이 다량 발견됐다고 17일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발견된 문건에는 삼성, 블랙리스트,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정무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랙리스트 등 관련

[김윤나영 기자]

 
청와대는 정무수석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서실장 주재 회의를 정리한 문건이 다량 발견됐다고 17일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발견된 문건에는 삼성, 블랙리스트,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정무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