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추미애 "박근혜 정부 문건 공개, 국민들의 알 권리가 있다"

입력 2017.07.19. 14:23 수정 2017.07.26. 14: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연일 청와대에서 발견되고 있는 박근혜 정부의 문건 공개와 관련해 야당이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자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보수 야당은 청와대의 문건 공개가 법치 무시 행위라고 트집을 잡지만 국민 공감대는 전혀 그렇지 않다"며 "여전히 가려진 국정 농단의 전모를 국민들이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소위 '캐비닛 문건'에 대해 "국정 농단의 실체이며 청와대가 그 배후였음을 드러낸 것"이라며 "야당이 대통령 기록물 유출 논란으로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의 주장처럼 이들 문서가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됐어야 한다면, 이를 방치하고 떠난 책임자들이 처벌 받는게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이후 청와대는 파쇄기를 돌렸고 야당의 반대에도 권한 없는 대행이 대통령 기록물을 마음대로 지정하기에 이르렀다"며 "이번 문서들은 박근혜 정권이 특검의 압수수색에 응했다면 당연히 검찰 손에 넘어가 있었어야 할 것들"이라고 반박했다.

[디지털뉴스국 길나영 인턴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