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경화 "위안부 합의, 불가역적 경위 조사"..靑 문건 힘 싣나

정진용 입력 2017.07.19. 15:15 수정 2017.07.19. 17:09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 검토 TF를 구성, 합의문에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경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앞서 지난 1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위안부 합의 마지막에 굳이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이라는 대목을 넣을 필요가 있었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장관이 된 뒤에 좀 더 보고를 받고 보니 분명히 전반적으로 검토해야 할 부분인 것 같아 TF를 발족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뉴스=정진용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 검토 TF를 구성, 합의문에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경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18일 강 장관은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신임대표와 만나 "저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UN에 근무하며 위안부 합의 소식을 들었을 때 좀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합의 과정에 대해 "꼼꼼하게 검토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기본적으로 피해자인 위안부 할머님들 그리고 가족이 중심이 되어야 하는 사안인데, 그런 부분에서 합의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며 "시간을 두고 충분히(검토하겠다), 서두를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앞서 지난 1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위안부 합의 마지막에 굳이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이라는 대목을 넣을 필요가 있었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장관이 된 뒤에 좀 더 보고를 받고 보니 분명히 전반적으로 검토해야 할 부분인 것 같아 TF를 발족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의 발언은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한일 위안부 협상과 관련한 문건이 발견되며 힘을 얻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에서 다량의 전임 정부 문서가 발견됐다"면서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을 포함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도 즉각 입장을 내놓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9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위안부 합의는 한일 양국 정부가 확인한 것인 만큼 다양한 루트를 통해 한국에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점을 확실히 전달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jjy4791@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