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복지·교육]0~5세 월 10만원 '아동수당' 기초·장애연금 25만원으로

홍진수·남지원 기자 입력 2017.07.19. 22:43 수정 2017.07.20. 00: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장애등급제 폐지 단계적 추진
ㆍ내년부터 누리과정 전액 지원

문재인 정부의 5대 국정목표 중 하나로 제시된 것은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다. 양극화 해소를 위해 복지국가 체제를 대폭 강화하겠다는 의미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했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먼저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 또 0~5세 아동수당(월 10만원)이 신설되고, 기존의 기초연금과 장애인연금도 내년에 25만원으로 인상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15년 기준 12.8%인 빈곤율을 2022년엔 3.9%로 낮출 계획이다. 장애등급제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고령화에 대비해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을 추진한다. 그러려면 현재 9%인 보험료를 올려야 한다. 정부는 국민연금 가입자들의 반발을 의식해 “사회적 합의하에 추진”하겠다고만 밝혔다. ‘치매 국가책임제’를 위한 조치는 올해 하반기부터 곧바로 시작된다. 전국의 치매안심센터를 252개로 늘리고 치매안심병원도 확충한다. 내년에는 중증치매 환자 본인부담률도 인하한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는 큰 틀은 잡혔으나 세부적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선별급여 적용 항목을 늘리고 신포괄수가도 확대해 현재 60%대인 건강보험 보장성을 2022년에는 70%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선택진료 폐지, 상급병실 단계적 급여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확대 등으로 3대 비급여 항목의 부담도 덜어내기로 했다.

주택과 보육정책 등이 망라된 저출산 대책도 나왔다. 정부는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의 30%를 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하고, 현재 10% 남짓한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 비율을 4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내년에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 제도’를 도입하고, 육아로 인한 근로시간 단축도 지원할 예정이다.

학교 안팎에서 온종일 돌봄체계를 만들고, 2020년부터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실시한다. 어린이집 누리과정은 내년부터 전액 국고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누리과정 예산 가운데 중앙정부 분담액은 41.2%다.

현재 25%인 국공립 유치원 취학률을 2022년까지 40%로 늘리기 위해 공공형 사립 유치원과 국공립 유치원을 증설한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통합하는 ‘유보통합’은 공약에 포함됐던 ‘유치원과 어린이집 격차 완화’ 수준에서 적시됐다.

<홍진수·남지원 기자 soo43@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