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제주 맥도날드 햄버거서 변색된 두꺼운 종이 발견

고동명 기자 입력 2017. 07. 23. 15:14

기사 도구 모음

제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두꺼운 종이가 든 햄버거가 판매돼 논란을 빚고 있다.

A씨(27·여)는 지난 21일 오후 11시쯤 퇴근 후 늦은 저녁을 해결하려 도내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쿼터파운 치즈버거를 샀다.

집에 들어와 햄버거를 한입 베어문 A씨는 평소와 달리 고기가 잘 씹히지 않을만큼 질겨 뱉어냈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 햄버거 속을 들여다본 A씨는 500원짜리 동전만한 크기의 정체를 알 수없는 이물질 2개가 치즈와 고기에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1일 밤제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판매된 햄버거에 검게 변색된 500원짜리 크기의 종이 (동그라미 안)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사진=제보자 제공) © News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두꺼운 종이가 든 햄버거가 판매돼 논란을 빚고 있다.

A씨(27·여)는 지난 21일 오후 11시쯤 퇴근 후 늦은 저녁을 해결하려 도내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쿼터파운 치즈버거를 샀다.

집에 들어와 햄버거를 한입 베어문 A씨는 평소와 달리 고기가 잘 씹히지 않을만큼 질겨 뱉어냈다.

A씨는 그냥 질긴 고기였겠거니 하고 다시 햄버거를 입에 가져갔지만 이번에는 고기가 아예 씹을 수 없을정도로 단단했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 햄버거 속을 들여다본 A씨는 500원짜리 동전만한 크기의 정체를 알 수없는 이물질 2개가 치즈와 고기에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A씨가 이물질을 살펴보니 포장용상자에 쓰이는 것으로 보이는 두꺼운 종이였고 검게 변색된 상태였다.

A씨는 "얼마나 청결관리를 안 하면 종이가 햄버거에 들어가겠느냐"며 "너무 불쾌하고 어처구니가 없었다"고 말했다.

항의를 받은 맥도날드측은 "정말 죄송하고 사과드린다"며 "환불처리하고 다음에는 이런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A씨에게 보냈다.

뉴스1 제주본부는 맥도날드측에 종이가 들어가게 된 경위 등에 대해 수차례 해명을 요구했지만 연락이 오지않았다.

kdm@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