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검찰의 정치 줄대기 통렬히 반성해야"

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 입력 2017.07.25. 17:13 수정 2017.07.25. 17:30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검찰의 행태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하며 강도높은 개혁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정치 줄대기를 통해 혜택을 누려온 일부 정치검찰의 모습이 있다면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진 가운데 문 총장에게 이같이 당부하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세워달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 필요..제3의 논의기구 구성"
문무일 총장 "개혁 추진 기회 줘 감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문무일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문 총장 부인 최정윤씨 등과 함께 차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청와대)2017.7.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검찰의 행태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하며 강도높은 개혁을 주문했다. 검경 수사권조정과 관련해서는 '조정 자체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25일 "정치 줄대기를 통해 혜택을 누려온 일부 정치검찰의 모습이 있다면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진 가운데 문 총장에게 이같이 당부하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세워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으셨다"며 "국민께서 검찰의 대변화를 바라고 계신데, 그것은 검찰을 적대시하는 것이 아니라, 검찰이 국민께 신뢰받는 기관이 되길 바라는 애정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만큼 사회정의의 중추인 검찰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이해해야 할 것"이라며 "검찰도 그동안 한편으로는 노력을 많이 하면서도 정치적 측면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준 부분도 있었고 그래서 불신이 생기고 그에 대한 근본적 변화 요구가 생기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첫째로 검찰 스스로 정치적 중립성을 확실히 확보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도 검찰을 활용하려는 생각을 버려야 하지만 검찰 스스로 중립 의지를 확실히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일부 정치검찰이 있었다면 반성해야 한다면서 "그런 부분에 대해 확실한 책임을 물어야 묵묵히 업무에 임해온 검사들도 더 큰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것이 총장에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검경 수사권 조정문제와 관련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로서의 답변을 보았는데 (내 생각과) 크게 어긋나지 않는다"며 "합리적 조정을 위한 토론이 필요하지만 조정 자체는 필요하다는 인식을 함께 갖고 '제3의 논의기구' 구성 등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과 관련 "검찰 자체만 견제하려는 게 아니라 대통령을 포함해 권력을 가진 고위공직자가 대상이고 그중 검찰도 포함되는 것뿐"이라며 "과거 2002년경 이 문제가 논의되기 시작했을 때 반(反)부패기구로 출발한 처음 도입 취지를 잘 살려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총장은 문 대통령의 당부에 "바르게 잘하겠다. 공무원 생활을 30여년간 했는데 임명직이 얼마나 어려운 자리인지 잘 느끼고 있다"며 "마지막 공직이니 저에게 개혁을 추진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정말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대만 학자 난화이진(南懷瑾)이 사람의 욕심을 나무라는 내용을 담아 만든 한시를 언급하며 "예전 선배가 가르쳐준 시인데 이번 청문회를 거치며 생각이 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총장이 언급한 한시의 내용은 '하늘이 하늘 노릇하기가 어렵다지만 4월 하늘만 하랴. 누에는 따뜻하기를 바라는데 보리는 춥기를 바란다. 집을 나선 나그네는 맑기를 바라고 농부는 비 오기를 기다리는데 뽕잎 따는 아낙네는 흐린 날씨를 바란다'이다.

cho11757@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