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한빛원전 4호기 콘크리트 외벽 곳곳 구멍 뚫린 채 발견

백경열 기자 입력 2017. 07. 26. 23: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한빛원전 4호기 콘크리트 외벽 곳곳에서 26일 구멍이 발견돼 당국이 원인 파악에 나섰다.

한빛원전본부는 이날 전남 영광 한빛원전 4호기 상부 원형 돔과 하부 경계인 높이 68m 지점에서 샘플 58개(각 가로 14㎝·세로 20㎝)를 채취해 살펴본 결과, 57개에서 1~12㎝ 크기의 빈 공간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한빛원전은 계획예방정비를 벌이던 중 해당 지점에서 철판 부식 현상을 발견하고 원인을 파악 중이었다. 당시 철판 13곳의 두께가 3.8~5㎜에 달해 설계기준(6㎜)과 관리기준(5.4㎜)을 충족하지 못한 사실을 파악했다. 최근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기준치에 못 미치는 부식 부위가 120곳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빛원전 관계자는 “이번에 발견된 콘크리트 구멍이 철판 부식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중”이라면서 “원인 점검 후 안정성이 확인되면 재가동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격납건물은 방사능의 누출을 막기 위해 1.2m 두께의 콘크리트 외벽 및 철판으로 싸여 있다.

<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