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신고리 공론화委, 오늘 2차 회의..배심원단 활동 방향 구체화

박승주 기자 입력 2017. 07. 27. 05:30

기사 도구 모음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27일 2차 회의를 열고 공론화 추진 일정과 1차 설문조사 계획 등 전체적인 틀 구성을 위한 논의를 이어간다.

지난 24일 발족한 공론화위원회는 출범과 함께 1차회의를 열었고 공론화 관리의 기본원칙에 대해 논의하고, 위원회 운영계획과 운영세칙안 등 2건을 심의·의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민배심원단 규모·시기·구성방법 등 밝힐듯
김지형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1차 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27일 2차 회의를 열고 공론화 추진 일정과 1차 설문조사 계획 등 전체적인 틀 구성을 위한 논의를 이어간다.

공론화위원회는 김지형 위원장 주재로 이날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지난 24일 발족한 공론화위원회는 출범과 함께 1차회의를 열었고 공론화 관리의 기본원칙에 대해 논의하고, 위원회 운영계획과 운영세칙안 등 2건을 심의·의결했다.

공론화위원회는 공론화 과정이 투명하게 관리되도록 모든 회의 이후에는 대변인 브리핑을 진행하고 회의록을 작성해 홈페이지에 신속히 공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아울러 매주 목요일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필요시 위원장이 소집하는 수시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공론화위원회는 지난 25~26일 양일간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사전 토론을 벌였고 인문사회·과학기술·조사통계·갈등관리 등 4개 분야의 위원들은 공론화 설계 작업에 필요한 의견을 제시해왔다.

특히 2차회의에서는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 여부를 결정할 '시민배심원단' 구성과 관련한 규모, 시기, 구성방법 등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도출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는 갈등관리·여론조사 분야 전문가들을 불러 의견을 들을 예정이며 공론화위원회는 이날 결정된 내용을 오후 2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할 계획이다.

parksj@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