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오늘부터 6박7일간 여름휴가..평창·진해 방문(종합)

입력 2017.07.30. 11:07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6박7일간 일정으로 여름 휴가를 떠났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날 평창에 도착한 뒤 이곳에서의 휴가 일정을 마치면 경남 진해로 자리를 옮겨 조용히 나머지 휴가기간을 보낼 계획이다.

경호상의 이유로 대통령의 휴가지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관행을 깨고 청와대가 문 대통령이 평창으로 휴가를 떠난다는 사실을 공개한 것은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위해 휴가지 결정..올림픽 시설도 관람
北미사일 관련 안보 보고는 수시로 받을 예정
(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경남 양산시 매곡동 사저에 도착해 마을을 찾아온 방문객들을 만나려고 집에서 입던 편한 옷차림으로 주영훈 경호실장과 함께 밖을 나서고 있다. 구김이 많이 간 남방, 편한 바지, 등산화 차림으로 나선 문 대통령 모습이 눈길을 끈다. 2017.5.21 choi21@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6박7일간 일정으로 여름 휴가를 떠났다.

지난 5월 22일 연차를 내고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으로 내려갔지만 기간이 하루였던데다 그마저도 국정운영 구상 등에 몰두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 휴가가 제대로 된 첫 휴가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날 평창에 도착한 뒤 이곳에서의 휴가 일정을 마치면 경남 진해로 자리를 옮겨 조용히 나머지 휴가기간을 보낼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5일 귀경할 예정이다.

청와대에서는 경호실장과 제1부속실장만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호상의 이유로 대통령의 휴가지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관행을 깨고 청와대가 문 대통령이 평창으로 휴가를 떠난다는 사실을 공개한 것은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에 도착해 경기장 시설을 관람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동계올림픽 준비 상황을 각별히 챙겼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최근 기자들을 만나 "평창동계올림픽이 국내·외에서 더 많은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 때문에 장소를 평창으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평창동계올림픽 '붐'이 일지 않는 데 안타까워 하셨다"면서 "홍보가 잘 돼서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치러지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번 휴가 때 문 대통령은 정말 조용하게 산책하거나 쉬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역대 대통령이 휴가를 떠날 때면 관심을 모았던 '독서 리스트'를 공개하지 않았다.

휴가를 떠나긴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틀 전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에 따라 안보 위기 수위가 올라간 만큼 수시로 그와 관련한 동향을 보고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안보상황과 관련해 만반의 대비 시스템을 갖추고 가는 것으로 안다"고 이야기했다.

kjpar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