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동아일보

대구, 여수, 충주, 설악, 제주.. 지역 특산빵으로 떠나는 '빵 헤는 전국일주'

입력 2017. 07. 31. 16:3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산물 재료로 활용하고 브랜딩에 고장 역사·이야기 녹여…新관광자원 급부상

여름휴가철, 전국 각지의 명물빵집은 인파로 북적인다. 특별하고 맛있는 빵을 찾아 방방곡곡을 헤매는 ‘빵지순례자’들은 물론, 어쩌다 한번 들른 관광객들까지 사로잡는 것이 바로 각 지역의 특산빵이기 때문이다. 고장을 대표하는 특산물을 재료로 활용하거나 고장의 역사와 이야기를 브랜드에 녹였다는 점이 이들 특산빵의 공통적인 인기요인이다.

근대골목단팥빵을 운영하는 정성휘 홍두당 대표는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의 외식산업 현장을 보면 음식관광 분야가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면서 “특히 빵은 저렴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어, 관광자원으로 활성화된다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큰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대구 야프리카빵
폭염의 도시 대구에는 전국 3대 단팥빵집 중 하나인 근대골목단팥빵이 내놓은 ‘대구 야프리카빵’이 있다. 여름이 유독 더운 대구를 일컫는 신조어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와 ‘야채빵’을 합친 이름으로, 처음부터 대구를 상징하는 지역특산 메뉴로 개발돼 지역 주민과 관광객 모두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파프리카, 당근, 양파, 옥수수 등 각종 채소와 햄을 버무린 속재료를 반죽에 가득 채운 후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워낸 ‘건강함’이 특징. 채소의 아삭한 식감과 햄의 풍미가 생생한데다가, 달거나 기름지지 않아 많이 먹어도 큰 부담이 없다. 지역 특산빵답게 속재료에 사용하는 채소는 대구 지역 농산물을 우선적으로 사용한다는 점도 돋보인다.

▲ 여수 동백꽃빵
전남 최초의 어르신 친화기업 여수꽃빵은 여수의 상징 동백을 활용한 빵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제품의 정식 명칭은 법인명과 동일하지만, 현재는 ‘동백꽃빵’이라는 애칭으로 더 많이 불리고 있다.

백년초맛, 단호박맛, 자색고구마맛, 초코맛 등 네 종류로, 맛은 조금씩 다르지만 동백꽃을 형상화한 예쁜 모양과 동백주, 동백소금, 동백시럽, 공백식초 등 동백씨앗으로 만든 재료들이 사용됐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한입 베어 물었을 때 퍼지는 과하지 않은 달달함과 은은하게 퍼지는 동백꽃 향기가 일품이다. 순수 우리 밀과 무색소, 무방부제, 무첨가물 3無 원칙으로 만들어진 건강빵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며 지난해 출시와 동시에 인기빵으로 떠올랐다.

▲ 충주 사과빵
충주시농업기술센터, 중원농협, 농업회사법인 페트라는 공동개발을 통해 충주의 대표 과일 사과로 속을 채운 ‘충주 사과빵’을 출시했다. 모양과 크기가 호두과자와 비슷하지만, 빵 표면에 ‘사과’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어 구분은 어렵지 않다. 쌀가루 반죽에 사과를 잘게 자른 뒤 졸여서 만든 소를 가득 채워 쫄깃한 식감에 아삭함과 상큼함을 더했다.

한천, 타이오카 전분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재료가 사용돼 소화가 잘 되고, 식더라도 반죽 속 사과 소 알갱이에 맛이 응축돼 색다른 단맛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현재 수안보휴게소에서 즉석에서 구워내 판매 중이며, 추후 주요관광지인 수안보, 중앙탑, 앙성온천, 세계무술공원 등으로 판매처가 확대될 예정이다.

▲ 속초 단풍빵
강원도의 대표 관광도시 속초에는 ‘단풍빵’이 지역 특산빵으로 꼽힌다. 빵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단풍빵’의 유명세가 천안 호두과자의 명성을 위협하고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제빵 전문기업 설악산단팥빵이 가을이면 만발하는 설악산 단풍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개발한 빵으로, 속초를 찾는 관광객을 주 타겟으로 기획된 만큼 곱게 물든 단풍잎을 표현한 디자인이 가장 눈에 띈다.

맛 또한 훌륭하다. 밀가루 빵과 달리 방부제와 표백제 등을 일체 넣지 않고 속초지역 쌀과 고로쇠 수액 시럽, 앙금으로만 만들기 때문에 고급 카스텔라와 같은 부드러움과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속초중앙시장, 미시령휴게소 등 속초 인근 강원권 관광지에서 판매 중이다.

▲ 제주 귤하르방빵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 제주에는 귤 먹거리 전문기업 하르방이 출시한 ‘귤하르방빵’이 있다. 제주의 상징인 돌하르방과 귤을 절묘하게 섞어 만든 작은 풀빵으로, 한입에 쏙 넣으면 제주 특산물인 귤로 만든 뜨겁고 달콤한 커스터드 크림의 상큼한 향기가 입 안 가득 퍼진다. 한라봉을 착즙해 만든 주스와의 궁합도 훌륭하다.

‘슈퍼맨이돌아왔다’, ‘수요미식회’등 유명 TV프로그램에 소개되며 ‘전국구 이색빵’로 올라서는 모양새지만, 제주동문시장이나 매일올레시장 등 오직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