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운맛'으로 스트레스 풀기.. 효과 있을까?

이기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7.08.01. 09:01

무더위를 이기기 위한 이열치열(以熱治熱)의 일환으로 맵고 뜨거운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매운 음식을 먹고 땀을 배출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개운한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매운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실제로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됐다.

이로 인해 매운 음식을 자주 먹으면 위벽이 얇아지고, 위염이나 위궤양에 걸리기도 쉽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운 음식을 적정량 먹으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사진=헬스조선 DB

무더위를 이기기 위한 이열치열(以熱治熱)의 일환으로 맵고 뜨거운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매운 음식을 먹고 땀을 배출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개운한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매운맛은 미각이 아니라 통각으로 느끼는 감각이다. 촉각의 말초신경을 자극해 느껴지는 통증의 일종으로,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다른 게 특징이다. 매운 음식은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매운맛은 우리 몸의 교감신경(신체가 위급할 때 대처하는 신경계)을 활성화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한다. 이로 인해 지방이 분해되는 효과가 있다. 매운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실제로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됐다. 매운맛은 뇌에서 엔도르핀이라는 호르몬을 분비시킨다. 엔도르핀은 통증을 완화하고, 행복감을 느끼게 해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이외에도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을 소량 먹으면, 위염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증식을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하지만 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알리신 등의 성분을 과하게 먹으면, 위 점막이 손상될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로 인해 매운 음식을 자주 먹으면 위벽이 얇아지고, 위염이나 위궤양에 걸리기도 쉽다. 여드름이나 안면홍조 등 피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도 좋지 않다.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 맥박이 빨라지고 땀이 나는데, 이때 피부혈관이 확장돼 증상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매운 음식은 떡볶이·불닭 등 기름지고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경우가 많아, 오히려 과식 시 비만을 일으킬 위험이 크다. 또 밤늦게 매운 음식을 먹으면, 몸에 열이 발생해 수면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 개인이 느끼는 정도에 따라, 매운 음식을 적정량 먹는 게 안전하다.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6:2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