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대통령, 휴가 중 오대산에서 시민들과 '찰칵'

입력 2017.08.01. 10:11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떠난 문재인 대통령의 근황이 공개됐다.

청와대는 1일 문 대통령이 휴가 이틀차인 지난 달 31일 오전 평창에 위치한 오대산 상원사길을 걸으며 시민들과 만났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청와대는 경호상의 이유로 대통령 휴가지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관행을 깨고 문 대통령의 평창 방문을 공개한 이유로 "평창동계올림픽이 국내ㆍ외에서 더 많은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 때문에 휴가 장소를 평창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공개…휴가 이틀째 편안한 모습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떠난 문재인 대통령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는 1일 문 대통령이 휴가 이틀차인 지난 달 31일 오전 평창에 위치한 오대산 상원사길을 걸으며 시민들과 만났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편안한 복장의 문 대통령은 오대산을 찾은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한편 청와대는 경호상의 이유로 대통령 휴가지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관행을 깨고 문 대통령의 평창 방문을 공개한 이유로 “평창동계올림픽이 국내ㆍ외에서 더 많은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 때문에 휴가 장소를 평창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오는 5일까지 6박7일 동안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휴가를 즐기고 있는 문 대통령은 31일부터는 진해 인근 군부대 내 휴양시설로 이동해 나머지 휴가 기간을 보낼 예정이다.

[사진제공=청와대]

문 대통령의 휴가에는 경호실장, 제1부속실장만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 대통령은 특별한 정국 구상이나 독서보다는 오로지 휴식에 집중할 생각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yes@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2.26. 10:5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