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초음속 자기부상열차, 시속 300km 넘었다

남혁우 기자 입력 2017. 08. 03. 09:04 수정 2017. 08. 03. 09:16

기사 도구 모음

초음속 자기부상열차 하이퍼루프의 첫 테스트 결과 최고 속도가 309km를 달성했다.

2일(현지시각) 더버지 등 외신은 이 열차 개발회사인 하이퍼루프원이 하이퍼루프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했다고 보도했다.

테스트 결과 하이퍼루프의 최고 시속은 309km/h를 기록했다.

성공적으로 테스트를 마진 하이퍼루프원은 하이퍼루프의 이론상 최대 시속이 1천223km에 도달할 수 있도록 테스트를 진행함과 동시에 탑승자가 관성력에 의한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이퍼루프, 첫 테스트서 시속 309km 달성

(지디넷코리아=남혁우 기자)초음속 자기부상열차 하이퍼루프의 첫 테스트 결과 최고 속도가 309km를 달성했다.

2일(현지시각) 더버지 등 외신은 이 열차 개발회사인 하이퍼루프원이 하이퍼루프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했다고 보도했다.

하이퍼루프는 튜브처럼 생긴 진공 터널 안에 열차 또는 차량을 띄워 빠른 속도로 운송하는 교통수단이다. 튜브 내의 공기를 최소화해 저항을 줄이고 속도를 높이는 것이 특징이다.

네바다에서 테스트를 진행한 하이퍼루프.(사진=하이퍼루프원)

이번 테스트는 미국 네바다 사막에 만들어진 500m 규모의 테스트 큐브에서 테스트 포드인 XP-1을 쏘아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테스트 튜브는 내부 기압을 고도 60km 수준으로 낮춘 후 3천 마력 이상의 전기를 생산하는 전기추진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테스트 포드인 XP-1는 공기의 저항을 줄이도록 유선형으로 디자인됐으며 길이가 8.5m이고 알루미늄과 탄소 섬유로 제작됐다.

테스트에 쓰인 실험 포드 XP-1.(사진=하이퍼루프원)

테스트 결과 하이퍼루프의 최고 시속은 309km/h를 기록했다. 최고 속도까지 도달하는데 걸린 시간은 5초다.

성공적으로 테스트를 마진 하이퍼루프원은 하이퍼루프의 이론상 최대 시속이 1천223km에 도달할 수 있도록 테스트를 진행함과 동시에 탑승자가 관성력에 의한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하이퍼루프원의 공동 설립자인 셔빈 피셔버는 “이번 테스트는 하이퍼루프의 상업화의 시작을 의미한다”며 “이제는 하이퍼루프가 실용적일 수 있도록 비용과 설치 위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혁우 기자(firstblood@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