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토硏 "청년층 주거비용 70% 부모가 부담한다"

김희준 기자 입력 2017.08.21. 09:53

1인주거 가구 중 임대보증금 등 청년층 주거비의 60~70%를 부모세대가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과 수도권, 부산에 사는 1인주거 청년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청년 주거비 중 보증금의 71%, 월 임대료의 65%를 부모에게 의존했다.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청년층이 부모나 복지지원에 의존하지 않도록 주거확보를 위한 저리대출, 인센티브 등의 자립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균 월세 35만원 중 23만원 부모가 지원
서울 흑석동 대학가 근처 하숙 및 자취생을 모집하는 전·월세 게시판 앞에서 청년들이 시세를 살피고 있다.© News1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1인주거 가구 중 임대보증금 등 청년층 주거비의 60~70%를 부모세대가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1인 청년가구 주거여건 개선을 위한 정책 지원 방안'보고서를 21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과 수도권, 부산에 사는 1인주거 청년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청년 주거비 중 보증금의 71%, 월 임대료의 65%를 부모에게 의존했다.

월 임대료의 경우 평균 35만원 중 23만원, 총 생활비 90만원중 절반 이상이 46만원을 부모가 지원했다. 보증금의 경우 평균 2066만원 중 1476만원을 부모가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 청년층에선 현재 주거비 보다 20~30% 낮은 수준이 적정 주거비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가장 필요한 주거정책은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이라고 답했다.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청년층이 부모나 복지지원에 의존하지 않도록 주거확보를 위한 저리대출, 인센티브 등의 자립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h9913@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29. 13: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