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대통령 "공영방송 독립성 무너져..신뢰 땅에 떨어진 지 오래"

입력 2017.08.22. 15:58 수정 2017.08.22. 16:1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공영방송은 그 독립성과 공공성이 무너져서 신뢰가 땅에 떨어진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부처별 업무보고의 성격으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핵심 정책토의에서 "언론자유지수가 민주정부 때보다 크게 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언론자유지수도 민주정부때보다 크게 떨어져..근본적 반성 필요"
"과학기술 분야 세계 최고 R&D 자금 투입하고도 성과 없어"
"지난 10년간 과학기술·방송 정책에 근본적인 반성 필요"
(과천=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2017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22 scoop@yna.co.kr

"언론자유지수도 민주정부때보다 크게 떨어져…근본적 반성 필요"

"과학기술 분야 세계 최고 R&D 자금 투입하고도 성과 없어"

"지난 10년간 과학기술·방송 정책에 근본적인 반성 필요"

(과천=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2017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22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공영방송은 그 독립성과 공공성이 무너져서 신뢰가 땅에 떨어진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부처별 업무보고의 성격으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핵심 정책토의에서 "언론자유지수가 민주정부 때보다 크게 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두 차례의 보수정권에서 정권 차원의 방송 장악 시도가 있었음을 지적하고 방통위에 근본적 개혁 대책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도 "지난 10년간 우리 사회에서 무너진 게 많은데 가장 심하고 참담하게 무너진 부분이 방송 중에서도 공영방송"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과천=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22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2017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 업무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2017.8.22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또 과학기술 분야의 부진을 거론, "과거와 비교하면 과학기술, 정보통신 분야의 국가경쟁력이 많이 낮아졌다"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세계 최고의 연구·개발(R&D) 자금을 투입하고 있는데 성과가 제대로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초연구 투자가 부족해 일본에서 22명이 노벨과학상을 받는 동안 우리나라는 후보자도 내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비도 많이 뒤처졌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통신비도 높은 편이어서 식품비와 주거비 다음으로 가계에 지출 부담을 주고 있다"고 밝혀 이 문제를 해결할 방안의 필요성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년 간의 과학기술 정책과 방송정책에 근본적인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당부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