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경기도 메일서비스 '공직자 통합메일'로 전환

이영규 입력 2017. 08. 23. 07:57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가 메일 보안기능 강화를 위해 경기도 메일서비스를 공직자 통합메일로 전환한다.

 경기도 메일서비스는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과 도민 43만명이 사용자로 가입된 메일서비스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메일서비스에 43만명의 도민들이 가입돼 있지만 하루 평균 접속자 수가 2700여명에 그치는 등 1%미만이고, 대부분 사용자는 공무원들"이라며 "계속되는 유지보수 비용 절감과 보안 강화 등을 위해 정부에서 제공하는 공직자 통합메일을 내년부터 사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메일 보안기능 강화를 위해 경기도 메일서비스를 공직자 통합메일로 전환한다.
 
경기도 메일서비스는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과 도민 43만명이 사용자로 가입된 메일서비스다. 아이디 뒤에 붙는 도메인 주소로 'gg.go.kr'이나 'kg21.net'을 사용한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메일서비스에 43만명의 도민들이 가입돼 있지만 하루 평균 접속자 수가 2700여명에 그치는 등 1%미만이고, 대부분 사용자는 공무원들"이라며 "계속되는 유지보수 비용 절감과 보안 강화 등을 위해 정부에서 제공하는 공직자 통합메일을 내년부터 사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에 앞서 도 소속 공무원을 대상으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2%의 직원이 메일 전환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의 공직자들은 이미 통합메일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도민을 대상으로 제공되던 메일 서비스(ID@kg21.net)를 올 연말까지만 제공한다.
 
한편 도는 공직자 통합메일 전환 시 ▲공무원 전용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보안 로그인 ▲e메일 송수신 시 암호화를 통한 해킹 위험 방지 ▲악성코드 방지 기능으로 랜섬웨어 등의 각종 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한 해 평균 메일서비스 제공에 따른 유지보수비 4300만원도 아낄 수 있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