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인스타에 토리 자랑.."마루랑도 제법 친해져"

입력 2017.08.27. 12:06 수정 2017.08.27. 22:26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반려견 출신 퍼스트독 '문토리'군의 근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출근길에 배웅해 주고 퇴근하면 반겨주는 토리. 목이나 배를 쓰다듬으면 바닥에 드러누운 채로 좋아 어쩔 줄을 모른다"며 "이제 마루와도 제법 친해졌다"고 토리의 근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토리는 물론 또다른 반려견 마루, 반려묘 찡찡이의 소식을 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리 쓰다듬는 모습 인스타그램에 올려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의 인스타그램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반려견 출신 퍼스트독 ‘문토리’군의 근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관저 앞마당 잔디밭에 누워있는 토리의 배를 쓰다듬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장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문 대통령은 “출근길에 배웅해 주고 퇴근하면 반겨주는 토리. 목이나 배를 쓰다듬으면 바닥에 드러누운 채로 좋아 어쩔 줄을 모른다”며 “이제 마루와도 제법 친해졌다”고 토리의 근황을 전했다.

토리는 <한겨레>와 동물자유연대, 카라, 케어 등 동물단체가 진행한‘유기견을 대한민국 퍼스트 도그로!’ 캠페인을 통해 문 대통령이 입양한 믹스견이다. 문 대통령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토리는 물론 또다른 반려견 마루, 반려묘 찡찡이의 소식을 전하고 있다. 토리의 근황을 전한 문 대통령의 이날 인스타 게시물에는 30분도 안 돼 1만여개가 넘는 ‘좋아요’가 달리기도 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29. 13:3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