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친환경'이라던 요가매트.. 유해물질 기준치 220배 초과 검출

문지연 입력 2017. 08. 29. 18:09

기사 도구 모음

'친환경' 문구를 단 채 판매된 일부 요가매트에서 기준치를 훌쩍 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29일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요가매트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정성·표시 실태조사를 한 결과 23.3%인 7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 중 2개 제품에서 각각 유해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220배, 단쇄염화파라핀(SCCPs)이 31배 검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뉴스 영상 캡쳐

'친환경' 문구를 단 채 판매된 일부 요가매트에서 기준치를 훌쩍 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29일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요가매트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정성·표시 실태조사를 한 결과 23.3%인 7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나왔다"고 전했다.

조사 대상 요가매트는 폴리염화비닐(PVC) 재질 20개, 니트릴부타디엔 고무(NBR) 재질 5개, 열가소성 탄성 중합체(TPE) 재질 5개다. 이 제품들 가운데 '친환경' 문구를 사용해 판매된 제품은 11개였다. 이 중 2개 제품에서 각각 유해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220배, 단쇄염화파라핀(SCCPs)이 31배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이며, 단쇄염화파라핀은 잔류성 유기 오염물질이다.

PVC 재질의 4개 제품은 '합성수지제 욕실 바닥매트' 기준치(0.1% 이하)를 최대 245배(21.2~24.5%)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다이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가 함유돼 있었다. 이 물질은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돼 있다.

또 다른 PVC 재질 제품 2개에서는 단쇄염화파라핀이 '유럽연합 잔류성 유기오염물질' 기준(1500mg/kg 이하)을 최대 31배(1만6542.7mg/kg, 4만6827.8mg/kg) 초과 검출됐다. 1개 제품에서는 독일의 '제조물 안전법' 기준치를 3.1배 (6.19mg/kg) 넘긴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가 검출됐다. NBR 재질로 만든 1개 제품에서도 기준치 2.8배를 웃도는 양의 같은 유해물질이 나왔다. 이 물질은 신장독성 및 간독성이 있는 유해물질로 알려져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유해물질이 검출된 요가매트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조치를 권고하고 있다"면서 "요가매트는 피부 접촉면이 넓고, 운동 중 땀 등으로 인해 유해물질에 노출될 우려가 높다"며 소비자들의 주의를 요구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