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그리스-마케도니아, 관계 개선 합의..25년 국명 갈등 해소될까

입력 2017.09.01. 18:13

나라 이름을 놓고 분쟁을 벌여온 발칸반도의 이웃 국가 그리스와 마케도니아가 관계 개선에 합의함에 따라 두 나라 간 해묵은 갈등이 해소될지 관심이 쏠린다.

마케도니아를 '북쪽의 친애하는 이웃'으로 칭한 코치아스 장관은 이에 대해 "국명 분쟁이 해소될 경우 그리스는 마케도니아의 유럽연합(EU)·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국 외무 스코페서 회담..그리스 반대 '마케도니아' 국명 변경 주목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나라 이름을 놓고 분쟁을 벌여온 발칸반도의 이웃 국가 그리스와 마케도니아가 관계 개선에 합의함에 따라 두 나라 간 해묵은 갈등이 해소될지 관심이 쏠린다.

니코스 코치아스 그리스 외무장관과 니콜라 디미트로브 마케도니아 외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회동한 뒤 기자들에게 양국 정부가 관계 개선과 지역 협력을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스코페 AFP=연합뉴스) 니코스 코치아스 그리스 외무장관(왼쪽)과 니콜라 디미트로브 마케도니아 외무장관이 31일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에서 만나 양국 관계 개선에 합의했다.

디미트로브 장관은 "마케도니아의 새로운 현실과 양국 우호를 위한 마케도니아의 소망을 인정해달라는 희망을 그리스 측에 전했다"고말했다.

마케도니아를 '북쪽의 친애하는 이웃'으로 칭한 코치아스 장관은 이에 대해 "국명 분쟁이 해소될 경우 그리스는 마케도니아의 유럽연합(EU)·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두 나라는 1991년 마케도니아가 옛 유고 연방에서 분리된 이래 마케도니아의 이름을 둘러싸고 외교 분쟁을 지속해왔다.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이름이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 지방에 대한 소유권을 시사한다며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아 왔고, 마케도니아는 이런 그리스의 완강한 반대에 부딪혀 2008년 나토 가입 문턱에서 좌절했다.

앙숙 관계를 유지해온 두 나라 사이에는 개혁 성향의 조란 자에브 마케도니아 총리가 지난 5월 집권한 이후 그리스와의 관계 개선 의지를 천명한 것을 계기로 급격한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코치아스 장관은 이날 마케도니아의 조르게 이바노브 대통령과 자에브 총리도 따로 만나 양국 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바노브 대통령은 회동 후 별도의 성명을 내 양국의 조속한 신뢰 구축 조치 시행을 촉구했다.

(스코페 AFP=연합뉴스) 마케도니아의 국명 변경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31일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의 외교부 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편, 이날 양국 외교 장관 회의가 열리는 동안 마케도니아 외교부 청사 인근에서는 그리스의 압력에 굴복해 국명을 바꾸는 것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집결했다.

약 50명의 시위대는 '마케도니아의 이름에 대한 논의는 필요 없다', 'FYROM에 '노', 마케도니아에 '예스''라는 구호가 적힌 팻말을 흔들며 시위를 벌였다.

마케도니아가 국호를 바꿀 경우 유엔(UN) 가입 당시의 이름인 구(舊) 유고슬라비아 마케도니아 공화국의 머리글자를 딴 FYROM이 유력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ykhyun1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