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文 대통령-트럼프 美 대통령, 미사일 지침 개정 합의

채송무기자 입력 2017.09.02. 07:40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대한민국의 국방력 강화 필요성에 공감하고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공군이 대량응징능력을 과시하는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했다"면서 미국이 전략자산을 신속히 전개하는 등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보여준 것과 안보리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북한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는데 한미 양국이 공조한 것을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약 40분 간 전화통화로 한반도 안보 위기 대응 논의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대한민국의 국방력 강화 필요성에 공감하고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밤 23시10분부터 23시50분까지 약 40분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엄중한 도발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공군이 대량응징능력을 과시하는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했다"면서 미국이 전략자산을 신속히 전개하는 등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보여준 것과 안보리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북한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는데 한미 양국이 공조한 것을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북한에 대해 강력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가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 평화적으로 북핵 문제가 해결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재확인했다.

양 정상은 최근 북 도발 대응과 억지 과정에서 양국 NSC, 외교·군사당국 등을 통한 긴밀한 협의가 지속되어 왔음을 평가하고, 향후 각급 레벨에서 빈번한 접촉을 통해 이러한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의 도발을 위한 대한민국 국방력 강화도 논의했다. 양 정상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미사일 지침'을 한국 측이 희망하는 수준으로 개정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13년만의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로 인해 미국 남부지역에 막대한 규모의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위로의 뜻을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하에 재난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기를 기원하면서, 피해복구 노력에 동참할 용의를 표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깊은 사의를 표했다.

한편, 양 정상은 서로 공히 오는 9월 유엔 총회 계기에 만나기로 했고, 금년 하반기 다자정상회의를 계기로 빈번한 만남과 협의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한미 동맹 전반에 대해 긴밀한 전략적 공조와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