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北 6차 핵실험, 폭발위력 최소 50kt..나가사키 원폭의 2.5배↑

김관용 입력 2017. 09. 03. 17:03 수정 2017. 09. 03. 18:27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역대 최대 규모 위력의 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50kt 위력 핵실험, 200만명 목숨 앗아갈 수준북한의 이번 핵실험 지진규모가 5.7로 측정됐다.

군 전문가는 "이번 북한의 핵실험은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에 따르면 지진규모 5.7은 50kt 수준의 위력으로 추산된다"면서 "정확한 폭발 위력과 실험 형태는 추가 분석이 나와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핵실험 인공지진 규모 5.7 역대 최고
폭발위력 50~70kt 추산, 인구 200만명 살상 가능성
軍, 위기조치반 긴급소집..경계태세 격상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북한이 역대 최대 규모 위력의 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진도 규모로만 봤을 때 폭발 위력은 최소 50킬로톤(kt·1kt은 TNT폭약 1000t의 위력) 이상으로 추산된다.

3일 군과 기상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오후 12시 29분에 실시한 핵실험 진도 규모는 5.7로 측정됐다. 당초 5.6으로 발표했다가 추가 분석을 통해 진도 규모를 더 올렸다. 그만큼 강력한 폭발이었다는 의미다. 북한은 이날 오후 3시30분(한국시간) 중대발표를 통해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 성공했다”면서 “이번 시험은 이전에 비해 전례 없이 큰 위력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50kt 위력 핵실험, 200만명 목숨 앗아갈 수준

북한의 이번 핵실험 지진규모가 5.7로 측정됐다. 기상청의 평가를 토대로 이번 인공지진 규모는 5차 핵실험 때인 10kt 폭발 위력보다 훨씬 큰 50~70kt으로 추산된다. 기상청은 이날 감지된 인공지진 규모 5.7은 5차 핵실험 위력의 5∼6배에 달한다고 평가했다. 50kt급 핵폭탄이 서울 용산구 지표면에 떨어지면 시민 200만 명 이상이 순식간에 사망하는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군 당국은 앞서 5차 핵실험의 핵폭발 위력을 지진 규모 5.0을 10여 kt으로 추정했다. 북한의 1차 핵실험 위력은 0.8kt(지진 규모 3.9), 2차 핵실험 3~4kt(지진 규모 4.5), 3차 핵실험 6~7kt(지진 규모 4.9), 4차 핵실험 6kt(지진 규모 4.8) 이었다.

군 전문가는 “이번 북한의 핵실험은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에 따르면 지진규모 5.7은 50kt 수준의 위력으로 추산된다”면서 “정확한 폭발 위력과 실험 형태는 추가 분석이 나와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50kt 위력은 과거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핵폭탄보다 2.5배 가량 파괴력이 크다는 의미다. 2차 세계대전 당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는 각각 15kt급의 원자폭탄 ‘리틀 보이’와 21kt급 ‘패트 맨’이 투하됐다. 이로 인해 히로시마에서 14만 명, 나가사키에서는 7만 명이 숨졌으며 수십만명이 방사능 피해를 입었다.

◇軍, 대북감시 강화·경계태세 격상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풍계리 일대에서 인공지진 감지 직후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따라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했다. 그간 국방부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3번 갱도에서 지휘부의 결심만 서면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고 평가해왔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지난 달 3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의 6차 핵실험 관련 “이번에는 북한이 주장하는 수소폭탄이나 증폭핵분열탄 식으로 상당히 강력한 위력을 보여줄 것으로 본다”고면서 “북한은 상시적으로 핵실험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합참은 이날 북한의 핵실험 직후 전군 대북감시 강화 및 경계태세를 격상했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현재 한미 공조하에 북한군의 동향에 대해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용 (kky144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