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입력 2017.09.04. 09:42 수정 2017.09.04. 09:42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4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향후 법적인 투쟁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되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당에 부담이 되는 만큼 조만간 거취문제에서 사퇴 등의 결단을 내리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실 밝혀 결백 입증할 것..조금만 더 말미 줬으면 좋겠다"
당내 사퇴 불가피론 확산..비대위 체제 전환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4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 진실을 명백히 밝혀 결백을 입증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조금만 더 말미를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향후 법적인 투쟁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되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당에 부담이 되는 만큼 조만간 거취문제에서 사퇴 등의 결단을 내리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시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superdoo82@yna.co.kr

이 대표는 그동안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일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도 "사실 이 시점에서 당 대표가 아니라면 이번 일과 관련한 보도가 몇십분의 일로 줄었을 것"이라며 "개인 생각을 하면 한시라도 당 대표에 있을 이유가 없고 유불리를 따지자면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이 도움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 당 진로와 정치지형이 민감하고 국가적 중대사가 생긴 복합적인 상태에서 어느 길이 더 나은 것인지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불찰로 당에 누를 끼쳐 송구하다"며 "언론에서 (나오는) 당 대표직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저도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말해 거취 문제에 대한 결정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바른정당은 전날 개최한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품수수 의혹에 휘말린 이 대표의 거취문제를 논의했고, 참석자 다수는 이 후보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합리적 판단을 할 것인 만큼 하루 이틀 정도 기다려주자는 의견이 많았다"며 "만약 이 대표가 이선 후퇴한다면 아마 비대위원회로 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오신환 의원도 "(이 대표) 본인이 당 대표에 대한 것을 내려놓고 진실규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29. 14:0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