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원유 중단' 요청에 푸틴 '난색'..북한 제재 진통 예고

최윤수 입력 2017.09.06. 21:2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한러 정상은 북핵 불용 원칙에는 동의했지만 방법론에선 입장차를 확인했습니다.

"대북 원유 공급 중단에 협조해달라"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 푸틴 대통령은 난색을 표했습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6차 핵실험 여파 속에 이뤄진 한러 정상회담은 북핵 해법에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대화보다 최고수준의 제재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우리의 입장에 북한의 전통적 우방, 러시아가 얼마나 호응할지가 관건이었습니다.

일단 북핵 불용 원칙에는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푸틴 /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는 북한의 핵지위를 결코 용인, 인정하지 않고 앞으로도 인정하지 않을 것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확고한 북핵불용 원칙 하에 북한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을 평가합니다."

그러나 그 방법에선 입장차를 재확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을 지금 중단시키지 못하면 통제불능 국면으로 빠져들 것"이라며 유엔 안보리가 추진하는 추가제재 논의에 동참을 촉구했습니다.

<윤영찬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번에는 적어도 북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이 부득이한 만큼 러시아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원유 중단 조치가 병원과 같은 민간에 피해를 입힐 수 있다"며 북핵 해결을 위해선 체제 보장 약속이 우선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핵 포기를 이끌어냈던 참여정부 6자회담 당시 북한을 대화에 참여시키려 원유 공급을 중단했던 사례를 거론하며 설득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러시아가 추가 제재에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향후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다만,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야 한다는 데는 양국이 의견이 일치하고 양국이 적극 소통을 약속한만큼 러시아의 입장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