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푸틴, 文대통령에 '조선의 검' 선물..낚싯대 선물에 대한 '화답'

입력 2017.09.07. 13:37 수정 2017.09.14. 14:06

문재인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조선의 검'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7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인 6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 회담장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오찬회담을 마친 뒤 친선 의미로 낚싯대를 선물했습니다.

반대로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조선시대 검을 선물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푸틴, 文대통령에 '조선의 검' 선물…낚싯대 선물에 대한 '화답'

문재인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조선의 검'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7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인 6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 회담장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오찬회담을 마친 뒤 친선 의미로 낚싯대를 선물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조선시대 검을 주는 것으로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전한 낚싯대는 대나무로 만든 전통공예품으로, 낚시를 좋아하는 푸틴 대통령을 고려해 맞춤형 선물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의 고향인 상트페테르부르크 야경이 담긴 사진 액자도 선물했습니다.

반대로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조선시대 검을 선물했습니다.

이 검은 1800년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1950년대 미국으로 반출됐다가 러시아 개인이 미국에서 사들인 것을 러시아 정부가 보유하고 있다가 이번에 문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선의 검이 '고향으로 되돌아간다'는 의미와 함께 '나라 잘 지키라'는 의미를 담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두 정상은 선물교환 후 블라디보스톡 '극동의 거리'에 마련된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관을 방문했습니다.

평창올림픽 홍보관은 3차 동방경제포럼에 맞춰 세계 각국에서 블라디보스톡을 방문하는 인사들에게 평창 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설치한 홍보시설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