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대통령, 北 미사일 징후 사전포착하고 "현무 대응사격"

최경민 .김성휘 기 기자 입력 2017.09.15. 10:39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했다.

당국은 북한의 도발 징후를 사전 포착, 문 대통령에게 앞서 14일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에 따르면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징후를 사전 포착, 14일 오전 6시45분쯤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처럼 국가안보실장에게 사전 사후 보고를 받고 현무미사일 대응 사격할 것과 NSC 전체회의를 긴급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대응 과정 공개,국민 안심시키라..EMP·생화학 위협도 대비"(상보)
문재인 대통령이 7월 4일 오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2017.7.4/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했다. 당국은 북한의 도발 징후를 사전 포착, 문 대통령에게 앞서 14일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 하에 국제공조 기조를 세우고 유엔안보리 결의안이 철저 이행되도록 모든 역량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NSC 전체회의에서는 유엔안보리 만장일치 결의와 국제사회 일치된 경고에도 도발 감행한 북한을 강력 규탄하고 북한의 외교적 경제적 고립 심화될 것이라 경고했다"며 "추가도발 막기 위한 외교군사적 방안 강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징후를 사전 포착, 14일 오전 6시45분쯤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실제 미사일 발사시각보다 꼭 하루 전이다. 문 대통령은 이처럼 국가안보실장에게 사전 사후 보고를 받고 현무미사일 대응 사격할 것과 NSC 전체회의를 긴급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부처에 북한이 핵과 미사일 포기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모든 방법 강구하도록 하고 군당국에는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바탕으로 북 미사일에 실효적 대응할 방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북한이 주장한 전자기펄스(EMP)탄, 생화학 무기 등 새로운 위협에 대해서도 면밀히 대비태세를 갖추도록 지시했다. 또 "도발 사전징후 포착부터 도발과 동시에 이뤄진 무력시위 대응 과정을 꼼꼼히 공개해 국민 안심시킬 수 있게 하라"고 지시했다.

최경민 .김성휘 기 기자 sunnykim@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