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강원랜드 '부정청탁' 실체가 드러났다.. 지역 실세, 친인척 7명 꽂아

김태식 입력 2017.09.15. 11:07 수정 2017.09.15. 13:40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지역인사들의 강원랜드 부정청탁인사 명단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3년 강원랜드의 부정청탁인사에 대해 실태조사를 실시, 이미 4년 전에 관련 사실을 충분히 인지했던 것으로 읽혀진다.

산자부는 당시 조사를 통해 강원랜드에 근무한 직원 중 69명이 강원랜드 사외이사, 지역인사 및 협력업체 대표의 친·인척 등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선=뉴시스】김태식 조명규 고성호 기자 =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지역인사들의 강원랜드 부정청탁인사 명단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그래픽)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3년 강원랜드의 부정청탁인사에 대해 실태조사를 실시, 이미 4년 전에 관련 사실을 충분히 인지했던 것으로 읽혀진다.

산자부는 당시 조사를 통해 강원랜드에 근무한 직원 중 69명이 강원랜드 사외이사, 지역인사 및 협력업체 대표의 친·인척 등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와 관련, 당시 부정청탁 의혹 대상자로는 정선, 태백, 삼척의 사회단체장들과 강원랜드 협력업체, 전 시장, 시의원 등과 공기업, 사기업 대표 등이 망라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원랜드를 집중 견제했던 정선지역 한 사회단체장의 경우 친인척 7명이 강원랜드에 집중 취업해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산자부 조사에서는 또 지난 2012년 경비직 채용을 할 당시 폐광지역 단체에서 추천한 2명을 공개채용 절차 없이 임의로 채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당시 인사담당자는 '정선지역 4개 단체로부터 서면과 전화로 각각 1명씩 추천받아 면접만 거치고 채용한 것'으로 '사외이사나 지역단체의 청탁을 거절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고 산자부 감사에서 진술했다.

newsenv@newsis.com
mkcho@newsis.com
godex8802@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