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왔던 기름유출사고 해안..깨끗한 바다로"

입력 2017.09.15. 22:26 수정 2017.09.15. 22:36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을 매년 봄철 정기적으로 시행하면서 폐쇄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서 열린 '서해안 유류 피해 극복 10주년 행사'에 참석해 "지난 6월 한 달간 충남의 네 기를 포함한 전국 여덟 기의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을 지시했고, 그 결과 충남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지난 2년 평균보다 15.4% 낮아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 '함께 살린 바다 희망으로 돌아오다' 서해안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후 참석자들과 기념관을 둘러보고 있다 2017.9.15청와대사진기자단
15일 오후 개관한 충남 태안에 위치한 유류피해극복 기념관 내부.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을 매년 봄철 정기적으로 시행하면서 폐쇄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서 열린 ‘서해안 유류 피해 극복 10주년 행사’에 참석해 “지난 6월 한 달간 충남의 네 기를 포함한 전국 여덟 기의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을 지시했고, 그 결과 충남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지난 2년 평균보다 15.4% 낮아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깨끗한 바다를 지키기 위한 안전·재난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며 “세계 최초로 초고속 해상재난안전 통신망을 구축해 해양안전을 확보하고, 지자체의 능력을 넘는 해양재난과 재해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국가기관 간 협업 체계를 갖춰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태안군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열린 서해안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안희정 충남지사의 안래를 받으며 유류피해기념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어 “저는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검은 재앙이 덮친 이곳에 왔다. 당시 해양 전문가들은 원상회복까지 20년 이상 걸릴 것이라 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방제작업을 위해 만든 작업로가 솔향기 가득한 생태 등산로로 탈바꿈했고 충남 바다는 생명의 바다로 기적처럼 되살아났다”며 2007년 12월 태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허베이스피릿호 기름 유출 사고를 극복해낸 것을 기념했다.

김보협 기자 bhkim@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