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이태하 검찰 소환조사..국정원-군 '댓글 고리' 밝혀질까

이서준 입력 2017. 09. 16. 20:30 수정 2017. 09. 16. 23:4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국정원 댓글부대를 수사중인 검찰이 이태하 전 국군 심리전단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오늘(16일)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이 전 단장은 2012년 대선 당시 국군사이버사령부 대원을 동원해 인터넷 댓글 공작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죠. 이 전 단장이 MB 청와대에 이런 활동을 보고했는지, 국정원에서 예산을 받았는지가 이번 조사의 핵심입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은 2012년 18대 대선을 앞두고 국군사이버사령부 대원 121명을 동원해 인터넷에 댓글 공작을 벌인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전 단장을 상대로 김관진 당시 국방부장관과 청와대 등 지휘라인을 통한 댓글활동 보고 여부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앞서 2013년 국방부 검찰단은 이 전 단장의 윗선 지시 주장에도 지휘라인 보고 등은 없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이태하/전 국군 심리전단장 (2013년 12월) : 사이버사령부의 사령관이 원스타입니다. 제가 계급이 기껏 해봐야 부이사관이에요. 제가 무슨 배짱으로 대선·총선에 개입을 해서…]

검찰은 국정원이 사이버사령부의 댓글활동에도 자금을 지원했는지 등도 조사했습니다.

당시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으로 근무했던 김기현씨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정원이 국군 댓글부대 요원들에게 매달 25만원씩 활동비를 지급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단장과 김 전 과장에 대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정원과 국군 댓글부대의 연계성을 확인하고 관련 지시를 내린 윗선을 확인해나갈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오원석)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