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방사청 "45년된 美중고헬기 도입, 경제성·효율성 고려 결정"

조규희 기자 입력 2017.09.19. 11:16

방위사업청은 19일 2014년 우리 군이 추진한 45년된 미국 중고 헬기 구입과 관련해 경제성과 효율성을 검토해 구매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시누크 헬기 도입 당시에 경제성이나 효율성 등을 고려해서 구매를 결정했고 그에 따라서 방위사업청에서 사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누크 헬기, 美 18년 9월 부품 판매 중단 통보해 논란 가중
8일 육군 제30기계화보병사단 장병들이 호국훈련의 일환으로 강원 홍천과 남한강 일대에서 한미연합공중강습작전을 하고 있다. 2016.11.8/뉴스1 © News1 박태순 기자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방위사업청은 19일 2014년 우리 군이 추진한 45년된 미국 중고 헬기 구입과 관련해 경제성과 효율성을 검토해 구매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시누크 헬기 도입 당시에 경제성이나 효율성 등을 고려해서 구매를 결정했고 그에 따라서 방위사업청에서 사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인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생산된지 45년된 시누크(CH-47) D형 14대를 도입하며 1500여억원의 예산이 소요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 군에 기체가 인도되고 1년 반이 지난 2015년 10월19일 미군은 오는 2018년 9월부로 이 헬기의 부품 판매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달 10일 합동참모본부는 전력업무현안실무협의회를 열어 개량 사업에서 시누크 D형 헬기 14대를 배제하기로 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그 당시에 선행연구와 사업타당성 조사를 다 끝내고 사업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적인 절차대로 진행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의원은 "당시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지시 이후 미군 판매 일정만을 쫓은 무리한 사업추진이 이뤄졌다"며 "KIDA(한국국방연구원)는 타당성 연구과정에서 4~8년에 불과한 설계 잔여수명을 평균 25년으로 과장 추정하는 등 왜곡된 조사결과가 도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또한 단종된 모델임을 감안해 성능개량 등 총수명주기비용을 기준으로 비용분석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playingjo@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7:0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