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故 김광석 딸 미국서 잘 지내고 있다더니..경찰 "10년전 사망"

권혁민 기자 입력 2017. 09. 20. 11:48 수정 2017. 09. 20. 19:32

기사 도구 모음

가수 故 김광석의 외동딸 서연씨가 이미 10년 전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광석 팬들은 딸 서연씨가 해외에서 지내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어 큰 충격을 받고 있다.

발달장애를 앓고 있던 서연씨는 5살 때 아버지 김광석을 잃고, 이후 캐나다와 미국 등지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고발뉴스는 또 어머니 A씨가 그 동안 딸의 소재를 묻는 지인들에게 "서연이가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최근까지 거짓말을 해온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2007년 12월 23일 수원 대학병원서 사망"
'손녀 못봤다'는 유가족 말에 실종신고하면서 드러나
대구 김광석길 © News1

(용인=뉴스1) 권혁민 기자 = 가수 故 김광석의 외동딸 서연씨가 이미 10년 전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광석 팬들은 딸 서연씨가 해외에서 지내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어 큰 충격을 받고 있다.

2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서연씨는 2007년 12월23일 오전 시간 경기 수원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숨졌다. 당시 나이 만 16세.

집에서 쓰러진 서연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과정에서 숨졌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서연씨 사망사실은 고발뉴스가 김씨 유가족의 동의를 받아 용인동부경찰서에 서연씨를 실종신고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실종신고를 한 이유는 유가족이 "(서연이를)태어나서 딱 한 번 밖에 보지 못했다"고 말하면서 서연씨를 찾기 위해서였다고 고발뉴스 측은 설명했다.

고발뉴스는 또 어머니 서 모씨가 그 동안 딸의 소재를 묻는 지인들에게 "서연이가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최근까지 거짓말을 해온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故 김광석의 앨범. © News1star / KT뮤직

발달장애를 앓고 있던 서연씨는 5살 때 아버지 김광석을 잃고, 캐나다와 미국 등지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후 2006년 김광석을 기리는 공연을 보기 위해 한국에 잠시 들렀다가 곧 어머니와 함께 미국으로 떠났다.

서연씨는 김광석 음원저작권 상속녀다.

hm071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