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그래픽] 이른둥이 부모 65% '더는 아이 낳지 않겠다'

입력 2017. 09. 20. 14:5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이른둥이(미숙아)를 둔 가정의 65%가 이른둥이 재출산과 과다한 양육비 부담 등의 이유로 아이를 더는 낳지 않겠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둥이는 임신 기간 37주 미만에 태어난 미숙아를 달리 부르는 말이다.

zerogroun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