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檢, 2차 외곽팀장 영수증 확보..국정원 자금 총 70억대 투입

입력 2017.09.21. 09:37 수정 2017.09.21. 13:37

검찰이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운영한 사이버 외곽팀장들에게 넘어간 자금 내역을 기록한 '영수증'을 2차로 확보해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이 사이버외곽팀에 지급한 자금이 총 70억원대인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19일 국정원으로부터 2차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과 관련한 영수증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에 착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경덕 교수 관련 자료 포함..원세훈 국고손실 혐의 추가 기소 검토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운영한 사이버 외곽팀장들에게 넘어간 자금 내역을 기록한 '영수증'을 2차로 확보해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이 사이버외곽팀에 지급한 자금이 총 70억원대인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19일 국정원으로부터 2차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과 관련한 영수증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에 착수했다. 해당 영수증에 기재된 금액은 총 5억원가량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이 넘긴 자료에는 18명의 외곽팀장이 국정원에서 받은 자금 내역이 상세히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한국 홍보 전문가로 활동해온 서경덕(43) 성신여대 교수와 관련한 자료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 교수는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사실이 없다면서 평소 친분이 있는 국정원 직원이 허위로 자신을 외곽팀장으로 등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9일엔 1차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 30명과 관련한 영수증 자료를 받아 분석 작업을 벌였다.

1차 영수증 자료와 합치면 국정원이 사이버 외곽팀 운영에 들인 자금은 총 7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확보한 영수증 등 자료와 외곽팀장 대상 자금 추적 결과를 비교하면서 이들에게 넘어간 자금 규모를 구체화할 방침이다.

검찰은 국정원 자료를 검토한 후 원세훈 전 원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당시 국정원 고위 관계자를 국고손실·횡령 등 혐의로 추가 처벌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boba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