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대통령 "사법부 크게 달라져야"..김명수 "국민기대 잘 알아"

김현 기자 입력 2017.09.25. 11:20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사법개혁과 관련, "지금 국민들은 정치도, 또 사법부도 크게 달라져야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 가진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진 뒤 환담에서 "정치를 개혁하는 것은 대통령과 정부, 국회가 담당해야 될 몫인데, 사법개혁은 사법부가 정치적 중립과 독립기구로서 독자적으로 해야 되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대통령, 사법부 독자적인 사법개혁 주문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 2017.9.2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사법개혁과 관련, "지금 국민들은 정치도, 또 사법부도 크게 달라져야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 가진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진 뒤 환담에서 "정치를 개혁하는 것은 대통령과 정부, 국회가 담당해야 될 몫인데, 사법개혁은 사법부가 정치적 중립과 독립기구로서 독자적으로 해야 되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도 그렇고, 사법부 내에서도 신임 대법원장께 아주 기대가 큰 것 같다"면서 "제가 보기에도 인사청문회 때 보여주신 여러 가지 모습을 보니까 아주 참 든든하게 생각이 됐고, 모든 사안에 대해 답변하시는 게 참으로 성실하면서도 아주 침착해서 저도 아주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가 국회에서 난항을 겪었던 것을 거론, "사법부 수장에 공백이 생길까 걱정이 됐는데 국회와 야당에서 삼권분립의 정신을 존중해 협조해 주신 덕분에 우리 신임 대법원장이 공백 없이 취임할 수 있어 아주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은 "대내외적으로 여러 가지로 바쁘실 텐데도 많이 신경 써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의 (사법개혁에 대한) 기대를 잘 알고 있다. 사법개혁을 열심히 하겠다"고 화답했다.

gayunlov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